식품저널 foodnews
식품저널뉴스식품산업
[단독] 리콜 ‘청정원 런천미트’ 원인균 열에 약한 ‘대장균’…‘제조업체 결함 아닌 듯’ 힘 실어식약처, ‘런천미트’ 원인균은 식중독균 아닌 일반 대장균
나명옥 기자  |  myungok@foo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30  16:49:35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세균발육 시험 부적합으로 판매 중단과 함께 회수에 들어간 ‘청정원 런천미트’에 대해 류영진 식약처장이 대장균이 원인균이라고 밝힘에 따라, 식품전문가들은 제조상 결함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식품전문가, 대장균은 열에 약해 제조 문제 가능성 ‘희박’

최근 세균발육 시험 부적합으로 판매를 중단하고, 회수에 들어간 대상㈜ ‘청정원 런천미트’에 대해 식품전문가들은 제조상 결함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29일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국회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장정숙 의원의 ‘런천미트’ 관련 질의에 대한 답변 과정에서 원인균은 ‘대장균’이라고 밝혔다.

식약처장이 대장균이 원인균이라고 밝히자, 식품전문가들은 제조과정상 문제보다는 시험과정에서 문제가 있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류 처장은 “‘런천미트’는 저희들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살모넬라라든지 병원성 출혈성 식중독균은 아니고, 일반 대장균이 기준치 이상으로 많이 나와 그 부분의 원인이 무엇인지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번 기회에 통조림이라든지 레토르트식품에 대해서도 식약처에서 현장에 나가 수거해 전체를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류 처장은 “이번에 개선할 부분이 있는지 전체적으로 TF를 구성해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식약처장이 ‘런천미트’ 관련 문제의 균은 ‘대장균’이라고 밝힌데 대해 식품전문가들은 “통조림햄에서 대장균이 검출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말하고 있다.

이에 따라 ‘런천미트’ 사태는 제조상 결함이 아닌 ‘시험과정’ 실수 여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이번 시험에서는 5개 검체 모두에서 대장균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캔에 구멍이 나는 등 진공이 일부 훼손됐을 경우 대장균이 검출될 가능성은 있으나, 이같은 경우에도 검체 모두가 훼손돼 부적합으로 나올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지적한다.

그 이유로 만약 핀홀 등으로 인해 대장균이 오염됐다면, 제품 검사를 하기 전이나, 검사과정 중 섭씨 35~37도에서 10일 동안 가온 보존 실험과정에서 모두 변질돼 있어야 하며, 변질되지 않은 제품 모두에서 대장균이 검출됐다면 검사상 오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신동화 전북대 명예교수는 “대장균은 포자가 없는 균으로 섭씨 80도만 돼도 사멸되고, 만약 사멸이 안된다 해도 캔이 부풀어 오를 것”이라며, “멸균한 통조림제품에서 대장균이 검출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말했다.

하상도 중앙대 교수도 “이번 사태는 처음엔 세균발육 실험에서 검출돼 바실러스나 클로스트리듐속 같은 열에 강한 내열성 포자형성균 때문이라 생각했다”며, “그런데, 대장균은 열에 약한 균이라 살균 전 오염됐더라도 남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식약처는 지난 24일 대상㈜ 천안공장(충남 천안 소재)이 제조ㆍ판매한 ‘청정원 런천미트(혼합프레스햄, 유통기한 2019년 5월 15일)’를 수거ㆍ검사한 결과, 세균발육 양성으로 부적합 판정됨에 따라 해당 제품을 판매 중단하고, 회수했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식품저널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
나명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롯데제과, 지난해 매출 2조 영업이익 973억
2
“곱창ㆍ닭발 ‘간편식’ 비살균제품, 위생관리 사각지대 우려”
3
풀무원 ‘생면’, 미국서 빠른 성장세…코스트코 300여 매장 입점
4
87개 가맹본부 ‘착한 프랜차이즈’ 동참
5
[신상품] 정식품 ‘베지밀 고단백 두유’ 뚜레쥬르 ‘모닝 제품’ 스타벅스 ‘체리블라썸 음료’ 이디야커피 ‘디카페인 커피’ 빽다방 ‘에너지스무디ㆍ프로틴쉐이크’
6
[신상품] 롯데칠성 ‘밀키스 핑크소다 카카오프렌즈 에디션’ 남양유업 ‘티라미수라떼’ 배스킨라빈스 ‘아이스 바나나킥’ 파리바게뜨 ‘바스크 치즈 케이크’ 다향오리 ‘덕팸’
7
소비자주권, 먹는샘물 안전성ㆍ식품 표시 ‘강화’ 촉구
8
[화담산책] 간발의 차이로 이 세상에, 지금 내가 존재한다
9
[인사] 식품의약품안전처(국ㆍ과장급)
10
[신상품] 롯데푸드 ‘쉐푸드 테이터펍스’ 롯데제과 ‘지역 상생빵’ 오뚜기 ‘진진짜라’ 동원F&B ‘펭수참치 선물세트’ 웅진식품 ‘티즐’ 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저널(Food News)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0022호  |  등록일 : 2005.08.12  |  발행인·편집인 : 강대일
발행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 IT프리미어타워 1102호 (주)식품저널  |  사업자등록번호 : 207-81-50264
대표전화 : 02)3477-7114  |  팩스 : 02)3477-5222  |  독자센터 : help@foodnews.co.kr  |  발행연월일 : 2005.08.12
고객정보관리책임자 : 윤영아(foodinfo@food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대일  |  이용약관
Copyright © 2011 식품저널 food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info@food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