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저널 foodnews
식품저널뉴스식품산업
풀무원, 냉동피자 생산량 50% 증대…1위 노린다노엣지 피자 ‘새로운 냉동피자’로 입소문 수요 급증
김윤경 기자  |  apple@foo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13  10:12:54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풀무원식품이 하반기부터 냉동피자 생산량을 50% 이상 늘린다.

풀무원식품(대표 박남주)이 냉동피자 생산설비에 추가 투자하고 하반기부터 생산량을 50% 이상 늘린다.

지난해 12월 ‘노엣지 꽉찬토핑 피자’ 등 5종을 출시하며 국내 냉동피자 시장에 진출한 풀무원은 올해 1분기 점유율 20.7%(닐슨코리아 기준)로 단숨에 2위에 올랐다.

풀무원은 “노엣지 피자가 ‘그동안 없던 새로운 냉동피자’로 입소문을 빠르게 타면서 수요가 급증했고, 이에 따라 계속해서 생산라인을 최대로 가동해왔으나, 폭증하는 수요를 맞추기는 역부족이었다”며, “이번 라인 확장을 시작으로 지속해서 생산능력를 늘려 생산량을 현재의 2배 이상으로 끌어올릴 계획으로, 생산량만 확보되면 연내 냉동피자 시장 1위 등극도 가능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노엣지 꽉찬토핑 피자’는 잘 굳는 밀가루 끝부분인 ‘엣지’를 없애고 도우 끝까지 토핑으로 채운 것이 특징이다. 노엣지 피자 중에서도 특히 인기를 주도하고 있는 ‘베이컨 파이브치즈’는 풀무원 전체 냉동피자 판매량 중 약 31%를 차지하고 있다.

풀무원은 “그동안 냉동피자 시장에서 치즈피자의 존재감이 크지 않아 성공 가능성을 비교적 낮게 점쳤던 만큼 더욱 주목할 만한 성과로 꼽힌다”고 밝혔다.

국내 냉동피자 시장은 기본형인 콤비네이션 피자와 불고기 피자가 70%(2019년 기준)를 차지할 정도로 단조롭게 구성돼 있었으나, 풀무원이 노엣지 베이컨 파이브치즈를 출시하면서 치즈피자가 전체 냉동피자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9년 1~5월 누적 기준 11.2%에서 2020년 1~5월 17.4%로 커졌다.

풀무원식품 FRM(Fresh Ready Meal)사업부 제갈지윤 PM(Product Manager)은 “과감하게 피자 엣지를 없앤 노엣지 피자 등의 성공으로 시장 진출과 동시에 2위에 안착했다. 그동안 물량이 없어서 더 팔지 못할 정도였는데, 이번에 생산능력을 늘린 만큼 판매량도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현재 추이라면 하반기에는 냉동피자 시장 1위 등극도 기대할 만하다. 계속해서 시장을 주도해가겠다”고 말했다.

풀무원은 당초 올해 냉동피자 매출 목표를 150억원으로 잡았으나, 예상을 넘는 판매 호조와 긍정적인 고객 피드백에 따라 300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 저작권자 © 식품저널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풀무원
김윤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시중 유통 크릴오일 49개 부적합…항산화제ㆍ추출용매 기준 초과
2
이효율 한국식품산업협회장 “식품업계, 온라인 시장에 더욱 주목해야”
3
[식품저널 창간 23주년 축사] 정윤희 식품안전정보원장
4
풀무원ㆍ동원홈푸드 등 7개 식품기업, 일자리 으뜸기업 인증
5
한 눈에 보는 주요 식품 정책(2020년 7월)
6
[신상품] 뚜레쥬르 ‘굿브레드’ 맥도날드 ‘빅맥 베이컨’ 외
7
쌀가공식품협회장에 김문수 원우 대표
8
[신상품] 롯데칠성 ‘키즈홍삼’ 파리바게뜨 ‘후르티아’ 팔도 ‘크리스피 핫도그’ 푸르밀 ‘파워쉐이크’
9
강선우 의원, 햄버거 패티 안전관리 강화 법 개정안 발의
10
[식품안전 365] 무신고 수입 태국산 빵 회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저널(Food News)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0022호  |  등록일 : 2005.08.12  |  발행인·편집인 : 강대일
발행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 IT프리미어타워 1102호 (주)식품저널  |  사업자등록번호 : 207-81-50264
대표전화 : 02)3477-7114  |  팩스 : 02)3477-5222  |  독자센터 : help@foodnews.co.kr  |  발행연월일 : 2005.08.12
고객정보관리책임자 : 윤영아(foodinfo@food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대일  |  이용약관
Copyright © 2011 식품저널 food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info@food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