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저널 foodnews
식품저널뉴스식품산업
폐기 고기 빨아 재판매 송추가마골 덕정점, 10일 폐점김재민 송추가마골 대표 “고객과 신뢰 잃은 매장은 영업 지속될 수 없다”
김윤경 기자  |  apple@foo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10  15:19:53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송추가마골 홈페이지에 게재된 김재민 대표의 사죄의 글과 7월 10일부로 송추가마골 덕정점을 폐점 조치한다는 공지문.

폐기해야 할 고기를 소주에 빨아 재판매해 논란이 된 송추가마골 덕정점이 10일 문을 닫았다.

김재민 송추가마골 대표는 9일 본사 홈페이지에 “고객과 신뢰를 잃은 매장은 영업이 지속될 수 없다고 판단해 2006년 오픈 이후 14년 동안 영업한 송추가마골 덕정점을 2020년 7월 10일부로 폐점 조치한다”고 밝혔다.

앞서 김 대표는 본사 홈페이지에 ‘사죄의 글’이란 제목의 팝업창을 통해 “1981년 10평 규모로 시작한 송추가마골이 지금처럼 성장할 수 있었던 건 지난 40년 동안 단 한명의 손님이라도 맛있는 고기 한 점으로 가족과 행복을 나눌 수 있는 공간이 되길 바라는 마음을 지켜왔기 때문이며, ‘고객과 직원에게 고맙다는 말을 가장 많이 듣는 외식기업’이 되자는 송추가마골의 비전에 비춰 볼 때 이번 일은 고객과 직원 모두의 믿음을 저버릴 수 있는, 결코 일어날 수 없는 일이었다”고 했다.

김 대표는 “특정매장 관리자의 잘못된 판단과 업무처리로 인한 일이라 할지라도 직원 및 위생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저와 본사의 잘못이라고 생각한다”며, “본사는 해당 매장에 대한 시정조치뿐 아니라, 전 매장을 대상으로 육류관리 특별점검, 외부 위생 전문업체 세스코를 통한 매장 불시 위생 및 육류관리 점검, 직원 교육과 함께 최상의 식재 관리에 필요한 설비 증설 등 필요한 조치를 완료했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소비자들은 인터넷에 “송추가마골 이제 절대 안 먹어”, “과연 송추가마골만 그랬을까요? 이참에 모든 프랜차이즈 고기점, 치킨점 등 전수조사 하자”, “덕정점 한 곳만 폐점한다고 해결되는 게 아니라 송추가마골 브랜드 자체가 타격을 받게 돼 해당 브랜드를 달고 영업 중인 체인점이 다 폭탄을 맞을 겁니다” 등 댓글을 올렸다.    

< 저작권자 © 식품저널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송추가마골
김윤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시중 유통 모든 새싹보리 분말 제품 조사
2
스타벅스, 중장년층 리스타트 지원
3
식품진흥원, HMR기술센터 착공…사업비 45억 투입
4
장출혈성대장균 식중독 예방하려면?
5
[신상품] 롯데푸드 ‘떠먹는 쾌변’, SPC삼립 ‘미트로드’, 샘표 ‘건강즙’ 외
6
오리온, 상반기 매출 13% 증가 1조549억
7
오리온, ‘제주용암수’ 러시아 수출
8
[손세근의 CS칼럼] 50. 식품 소비기한 표시제 도입에 관하여
9
COVID-19, 아침 시리얼 브랜드에 기회
10
김치연 “기관장 공모 적극 추진해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저널(Food News)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0022호  |  등록일 : 2005.08.12  |  발행인·편집인 : 강대일
발행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 IT프리미어타워 1102호 (주)식품저널  |  사업자등록번호 : 207-81-50264
대표전화 : 02)3477-7114  |  팩스 : 02)3477-5222  |  독자센터 : help@foodnews.co.kr  |  발행연월일 : 2005.08.12
고객정보관리책임자 : 윤영아(foodinfo@food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대일  |  이용약관
Copyright © 2011 식품저널 food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info@food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