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저널 foodnews
식품저널뉴스정책
농식품부, 코로나19 대응 수출 지원 총력원료구매자금 3680억, 판촉ㆍ마케팅 124억 긴급 지원
나명옥 기자  |  myungok@foo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25  11:00:28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농림축산식품부는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해 농식품 수출업계의 금융ㆍ물류, 판매 애로 해소와 신규 수요 발굴 등을 총력 지원하기로 했다. 사진은 지난 6일 아산 소재 연세유업을 방문해 중국 수출 우유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있는 김현수 장관(왼쪽에서 두번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을 비롯해 홍콩ㆍ싱가포르 등의 수요가 크게 위축되면서 우리 농식품 수출여건이 악화됨에 따라 정부가 업계 긴급 지원에 나선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해 농식품 수출업계의 금융ㆍ물류, 판매 애로 해소와 신규 수요 발굴 등을 총력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중국 내 물류 지연은 점차 회복될 전망이나, 유통매장 기피로 인한 중화권 소비 위축은 여전히 우려되고 있다”면서, “다만, 온라인 소비 선호 증가와 면역개선 효과가 있는 기능성 식품 수요 확대 등 신규 수요가 있을 것으로 전망돼 대 중국 수출업계 대상 자금ㆍ물류 애로 해소와 긴급 판촉 등 피해 최소화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융 애로 해소를 위해 원료구매자금을 당초보다 200억원 늘려 총 3680억원을 지원하고, 대 중국 수출업체에는 적용 금리도 0.5%p 인하하기로 했다. 금리는 고정금리 2.5~3%(또는 변동금리)에서 실적에 따라 할인하는 방식으로 운영 중으로, 대 중국 수출 비중이 30% 이상인 업체는 0.5%p 추가 인하할 방침이다.

물류 여건 개선을 위해 중국에서 공동물류센터를 지난해 15개보다 2개 많은 17개소를 운영하고, 냉장ㆍ냉동 운송 지원체계는 지난해 20개 도시에서 올해 25개 도시로 확대 구축한다.

온ㆍ오프라인 판촉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총 123억8000만원을 지원한다. 당초 91억원에서 32억8000만원을 증액했다.

장기 재고 품목은 대형 유통매장과 연계해 긴급 판촉을 추진할 계획으로, 3월부터 5월까지 대형 유통매장인 가가열, 완다 등 30여 매장에서 식량 대용으로 가능한 라면, 멸균우유, 즉석식품의 매대 판매를 실시한다.

유제품, 건강기능식품, 영유아식품, 식자재류(차류, 장류, 주류) 등 대 중국 유망 품목은 수출협의회 및 협회와 협업해 홈쇼핑ㆍ외식체인 등에서 기획 판촉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3월부터 징동 등 중국 온라인몰 한국 식품관, 허마센셩 등 O2O(Online to Offline) 매장 등과 연계한 종합 판촉전을 연다.

인삼 등 기능성 식품과 영화 ‘기생충’ 속 화제 식품 등을 대상으로 신남방ㆍ신북방 대체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인삼은 베트남 등 신남방 국가에서 선물 성수요기인 5월에 집중 홍보ㆍ판촉하고, 러시아에서는 인삼 수출협의회와 협업해 K-Food 대장정(6월)을 계기로 우수성을 홍보한다.

영화 ’기생충‘에서 화제가 된 면류, 제과류 등은 미국ㆍ신남방 등에서 유력 온라인몰과 연계해 판촉한다.

일본에서 김치ㆍ화훼와 같이 해외에서 중국산 농식품을 대체할 수 있는 품목ㆍ국가도 발굴, 지원한다.

식품업계 애로사항 발굴과 통관 정보 지원 등을 위해 상담과 컨설팅도 실시하고 있다. 국내ㆍ외 수출 상담센터(aT)와 중국 등 29개국 105개 해외 자문기관을 지정ㆍ운영하고, 모바일 알림톡으로 코로나19 관련 정보 등을 업계에 신속히 전파한다.

농식품부 박병홍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을 비롯해 홍콩ㆍ싱가포르 등의 수요가 크게 위축돼 우리 농식품 수출여건이 악화된 만큼, 비상한 각오로 업계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며, “특히 온라인 시장과 기능성 식품 시장은 이번에 농식품 수출에서 그 비중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러한 시장 개척에 민ㆍ관이 함께 협력해 위기를 극복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 저작권자 © 식품저널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농식품부, # 코로나19
나명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국제종자박람회 전시포 출품 품종 모집
2
지난해 음식료품업계 순이익 급감
3
한양대ㆍ고려대, ‘기능성식품 계약학과’ 첫 신입생 모집
4
한 눈에 보는 주요 식품 정책(2020년 3월)
5
식용곤충으로 ‘간 건강기능식품’ 개발
6
2월 식품 온라인 쇼핑 93% 증가
7
이디야커피, 평택에 로스팅공장 ‘드림팩토리’ 준공
8
고등어ㆍ오징어 4월부터 금어기 시작
9
한양대-고려대-건기식협회, 건기식 인재 양성 MOU
10
[신상품] 롯데제과 ‘죠크박바’ 동원F&B ‘리챔 트러플’ 풀무원 ‘숨&프로폴리스’ 샘표 ‘맛있는 추억 간장’ 던킨 ‘오레오 도넛’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저널(Food News)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0022호  |  등록일 : 2005.08.12  |  발행인·편집인 : 강대일
발행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 IT프리미어타워 1102호 (주)식품저널  |  사업자등록번호 : 207-81-50264
대표전화 : 02)3477-7114  |  팩스 : 02)3477-5222  |  독자센터 : help@foodnews.co.kr  |  발행연월일 : 2005.08.12
고객정보관리책임자 : 윤영아(foodinfo@food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대일  |  이용약관
Copyright © 2011 식품저널 food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info@food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