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피플&오피니언칼럼
[화담산책] 한순간의 선택, 우리 삶은 동양화를 닮았다신동화 명예교수의 살며 생각하며 (46)
식품저널  |  foodinfo@foo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4  09:31:35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신동화
전북대 명예교수

내가 살아온 삶의 흔적은
어느 누구도 폐기하거나 없앨 수 없다

[식품저널] 한지를 바탕으로 그 위에 먹물이나 극히 제한된 물감으로 화가의 뜻을 나타내는 동양화는, 단 한 번의 붓놀림으로 작품을 완성한다. 수묵화로 먹과 종이의 교감에 의해서 작품이 탄생한다. 개칠(덧칠하는 것)이 허용되지 않는 것이 우리 인생을 닮았다. 우리 삶에서 잘 비유되듯 인생 여행에서 왕복표는 물론 없고 한순간도 뒷걸음치는 일도 있을 수 없다. 이 순간이 지나면 그 누구도 다시 고치거나 더 첨가할 수도 없이, 했거나 이루어 놓았던 것은 영원히 변화시킬 수는 없다. 결국, 순간과 순간이 모여서 한 삶이 이루어지지만, 그 덩어리를 쪼개고 나누다 보면 그저 한순간만이 존재할 뿐이다.

살면서 순간 순간 선택하고 그 선택의 결과를 그대로 이어받는다. 사실 우리가 지나온 길을 곰곰이 생각해보면 어느 것 하나 순간 선택하지 않는 것이 없었고 결국 고름의 연속이었다. 그 선택의 결과로 다음과 그 다음이 끝없이 이어지고 있다. 선택에 잘했다고 만족할 때도 있었고, 다시 돌이키고 싶은 후회를 하기도 한다. 그런데 만족했든, 그렇지 않았든 어느 것 하나 내 것이 아닌 것이 없다.

동양화를 그릴 때 작가는 머릿속에 미리 그림을 그리고 다시 생각하며 전체를 구상한다. 생각하고 구상하는 것이야 실현된 것이 아니고 어느 형태로 남는 것이 아니니 그냥 머릿속에서 지우고 다시 그릴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 내용이 일단 한지 위에 그려지면 자신도 어찌할 수 없는, 영원히 남는 자신의 작품이 된다.

우리도 일상생활에서 계획을 미리 세우고 그 계획에 대한 가능성, 또는 실패할 수 있는 여지가 없는지를 생각해본다. 물론 생각하는 그 자체도 우리 삶에서 남는 것이긴 하지만 형상화되지 않고 실행된 것이 없으니 진정 내 것이라고 할 수는 없다. 드디어 행동으로 옮겨졌을 때 실체가 나타나고 그 모습이 눈에 보인다. 행동 그 자체는 진행형이지만 그 행동으로 얻어진 결과는 내 것이 된다. 그래서 내가 한 행동은 결국 모든 것을 내가 책임지고 내가 떠안아야 할 결과이다.

아무리 100세 시대에 들었다 해도 결국 오늘 이 순간이 나에게 있을 뿐이다. 오늘 그리는 그림이 영원히 남고 그것이 모였을 때 내가 만들어진다. 과거는 단지 추억으로 존재할 뿐이고 내일은 영원히 오지 않는 시간의 착각이다. 진정 내 몫이 아니다. 또한, 내 의지대로 변화되는 것도 아니다. 오늘 이 순간이 있다는 것에 감사하고 행복을 마음속으로 초대해야 한다. 단 한번으로 내 작품인 동양화가 완성되듯 삶이 매 순간 순간 완성되고 있다는 생각으로 살고 싶다.

과거에 집착하여 오늘의 시간을 허비해서는 아니 되고 영원히 오지 않을 미래에 기대어 오늘을 망칠 필요는 더더욱 없다. 이 순간, 오늘을 의미 있게 살면서 내 전체 삶에서 맞춰야 할 퍼즐을 하나하나 끼워 갔으면 한다. 이루어질 전체 모양을 내가 모두 알지는 못할망정 완성된 모습은 나 아닌 다른 사람이 볼 수 있겠지.

동양화와 우리 인생이 근본적으로 다른 점은 수묵화의 잘못된 작품은 구겨 없애버리거나 태워버리면 그 존재를 없애 버릴 수 있다. 물론 작가의 머릿속에 남아있기는 하지만 물리적인 형태는 존재하지 않게 된다. 그러나 내가 살아온 삶의 흔적은 어느 누구도 폐기하거나 없애버릴 수 없다. 무형의 것으로 건 유형의 것으로 건 존재하고 그 결과가 남아있다. 단지 다른 사람과 공유할 수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라도 존재 그 자체는 부정할 수 없다.

이 세상에 남아있는 모든 저술이 우리 정신활동의 결과로 존재하는 것이며 그 작품을 그 누구도 안고 있는 내용을 바꿀 수는 없다. 자기 의견을 추가할 수는 있지만, 그것은 또 다른 산물일 뿐이다. 모든 예술작품도 존재하는 것으로도 그 누구도 어찌할 수 없는 독창적인 작품이 된다. 다시 고칠 수 없는 우리 삶의 발자취긴 하지만 그래도 지나온 흔적을 더듬어 보면서 새롭게 나가는 내일을 준비하는 것은 인간에게만 주어진 특혜라고 여긴다. 오늘 이 순간을 의미 있게 살고 있는지를 다시 내면을 본다.

신동화 전북대 명예교수

< 저작권자 © 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식품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청주에 ‘곤충종자보급센터’ 준공
2
서울디저트페어 ‘딸기전’ 28~29일
3
식품 구입주기 길어지고 ‘가격’ 중요도 상승
4
식품안전협회, ‘식품 등 표시 관련 법령 모음집’ 발간
5
내년 식품부문 예산 7515억…올보다 591억 늘어
6
[2020 푸드 트렌드] ⑤ 음료 시장에서 주목해야 할 키워드 ‘티+주스, 식물성, 포만감’
7
“미주ㆍ유럽 시장, 직접 공략보다 전문가 활용하라”
8
식품저널 2019년 11월호 기사보기
9
[신설법인] 11월 29일~12월 3일
10
광주식약청장에 박금렬 씨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인터넷식품신문(Food News)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22호  |  등록일 : 2005.08.12  |  발행인·편집인 : 강대일
발행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 IT프리미어타워 1102호 (주)식품저널  |  사업자등록번호 : 207-81-50264
대표전화 : 02)3477-7114  |  팩스 : 02)3477-5222  |  독자센터 : help@foodnews.co.kr  |  발행연월일 : 2005.08.12
고객정보관리책임자 : 윤영아(foodinfo@food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대일  |  이용약관
Copyright © 2011 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food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info@food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