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저널 foodnews
식품저널뉴스국제
캐나다 메이플 시럽 수출 효자상품 우뚝
식품저널  |  webmaster@foo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5.08.26  14:28:40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나다의 고유 특산품으로 꼽히는 메이플 시럽과 아이스와인의 수출이 날이 갈수록 그 세를 더해가고 있다.

1876년 캐나다의 탄생 이후 오랜 역사를 같이하고 있는 메이플 시럽은 주로 온타리오주와 퀘벡주에 위치한 동부 온대림 3,300만 그루의 은행나무에서 추출된 진액을 가공한 제품이다. 특히 캐나다인들의 아침식사 주요 메뉴인 와플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것이 메이플 시럽으로 잼과 꿀에 비해 너무 달지 않은 맛과 메이플 시럽만의 독특한 향으로 인해 그 인기를 더해가고 있다.

현재 전 세계 메이플 시럽의 85%를 생산하는 캐나다는 고무관, 진공펌프, 역삼투압 방식 및 증발 기술 등의 도입으로 1970년도부터 생산량을 대폭 늘리게 됐다. 이에 2004년 현재는 전 세계 30개국에 약 1억2,000만 달러어치를 수출하고 있어 수출 효자 상품으로서의 위치를 공고히 하고 있다.


특히 최근 들어서는 메이플 시럽을 첨가한 시리얼, 디저트, 요거트 등의 부가가치 상품 개발을 통해 전 세계 식료품 시장 진출에 더욱 열을 올리고 있으며 총 수출량의 60%가 완제품 형태로 포장돼 수출되기 때문에 지역 포장산업의 발전에도 큰 기여를 하고 있다.

또한 캐나다 식품검역청(CFIA: Canadian Food Inspection Agency)에서도 메이플 시럽의 품질에 따라 총 3단계의 등급을 매기고 있다. 즉 메이플 시럽의 세계적인 명성 유지를 위해 엄격한 품질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캐나다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관리를 통한 제품 경쟁력 강화한 사례로서 그 의미를 찾을 수 있다.

 

<최근 4년간 캐나다의 메이플 시럽 수출 현황>           (단위: 달러)

국가명

2001

2002

2003

2004

미국

68,514,309

74,897,947

81,011,904

86,613,790

일본

4,425,506

9,739,744

7,186,078

9,962,215

독일

2,901,749

4,717,686

5,226,760

7,389,590

영국

1,916,865

2,250,691

1,700,761

2,986,772

프랑스

1,516,796

1,525,856

2,635,623

2,969,846

호주

1,056,032

829,047

1,798,207

1,792,905

네덜란드

595,933

960,294

1,410,846

1,479,898

덴마크

625,304

962,399

1,027,262

1,192,072

스위스

565,240

864,550

992,172

986,494

벨기에

102,937

265,836

469,249

617,682

소계

82,220,671

97,014,050

103,458,862

115,991,264

기타

854,459

1,043,993

1,598,398

2,465,800

합계

83,075,130

98,058,043

105,057,260

118,457,064

 (자료원: 캐나다 통계청)

 

아이스와인 역시 1970년 국제 와인 포럼에서 대상을 수상한 이후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제품으로 특유의 달콤한 맛으로 인해 남성들 보다는 여성들로부터 더욱 사랑 받고 있는 캐나다 고유의 특산품으로 꼽히고 있다.

연간 200만 달러 이상의 수출 실적을 올리고 있는 아이스와인은 주로 캐나다 서부 BC주의 오카나간 밸리와 동부 온타리오주의 나이아가라 지역에서 생산되고 있으며 특히 날씨에 민감한 아이스와인의 특성상 이 두 지역을 제외하고는 제대로 된 맛을 내기가 어려운 제품으로 알려져 있다.

1990년대 초반부터 본격적인 수출에 들어간 캐나다산 와인은 주로 아시아 지역을 위주로 급속한 성장세를 유지했으며 그 결과 지난해에는 1,400만 달러 수출로 주요 수출 품목으로 자리 잡았다.


다만 1990년대 중반부터 홍콩 및 대만 등지에서 제조된 가짜 아이스와인이 범람하면서 캐나다의 아이스 와인 산업은 총체적인 위기를 겪게 됐다. 특히 이들 제품들은 진품의 절반 가격 이하로 유통되는 것은 물론 캐나다에서 생산된 것처럼 보이기 위한 라벨을 부착해 판매됨에 따라 일반인들은 구분이 거의 불가능할 정도였다.

이에 따라 캐나다 정부는 캐나다의 대표 특산물로 아이스와인의 명성을 유지하기 위해 재배농가 특별 지원책을 마련하는가 하면 각국 관련 정부기관과 와인 수입업체들에 위조 상품의 유통 근절을 위한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하기도 했다.


또한 가장 결정적으로는 아이스와인 재배 농가들이 VQA(Vintners Quality Alliance) 라벨 부착 의무화 등의 자체적인 노력을 통해 품질에 대한 신뢰도를 높인 결과 현재는 ‘이니스클린(inniskillin)’과 같은 세계적인 브랜드를 육성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벤치마킹할 필요성이 있는 사례로 판단된다.

 

<최근 4년간 캐나다의 와인 수출 현황>               (단위: 달러)

국가명

  #
식품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2021 대한민국 수산대전’ 연중 개최
2
올해 가장 주목 받을 건강기능식품은 ‘프로바이오틱스’
3
원아 100명 미만 사립유치원 학교급식 대상 제외한다
4
검경 수사권 조정 식품업계도 영향…대형 식품사건 특사경 수사 가능성 커져
5
고부가가치 식품기술 개발 등 13개 사업에 948억 지원
6
[신상품] 롯데푸드 ‘위드맘 산양 100일 제왕’ 오뚜기 ‘라면비책 닭개장면’ 외
7
해양바이오 시장 2030년 1조2천억 규모 육성
8
정보표시면에 제품을 연구개발한 업체도 표시가능 할까?
9
축산물 가공품 시장 규모 및 유형별 매출 현황
10
FOOD INGREDIENTS 빌베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언론윤리강령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저널(Food News)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0022호  |  등록일 : 2005.08.12  |  발행인·편집인 : 강대일
발행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 IT프리미어타워 1102호 (주)식품저널  |  사업자등록번호 : 207-81-50264
대표전화 : 02)3477-7114  |  팩스 : 02)3477-5222  |  독자센터 : help@foodnews.co.kr  |  발행연월일 : 2005.08.12
고객정보관리책임자 : 윤영아(foodinfo@food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대일  |  이용약관
Copyright © 2011 식품저널 food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info@food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