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저널 foodnews
식품저널뉴스농수축산
급감한 수산자원, 정부가 직접 관리한다수산자원관리법 및 동법 시행규칙 개정, 정부 직권 TAC 설정
이지현 기자  |  ljh0705@foo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29  08:47:38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앞으로 앞으로는 자원량이 급감한 수산자원에 대해 정부가 직권으로 대상 어종ㆍ업종을 지정해 총허용어획량을 설정ㆍ관리한다. 사진=픽사베이

앞으로는 자원량이 급격히 감소한 수산자원에 대해 정부가 직권으로 대상 어종ㆍ업종을 지정해 총허용어획량(Total Allowable Catch, TAC)을 설정ㆍ관리한다.

해양수산부는 수산자원을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수산자원관리법과 같은 법 시행규칙을 개정해 25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우리나라는 1999년에 최초로 고등어, 전갱이 등 4개 어종에 대해 TAC를 설정한 이래, 올해 8월말 기준 12개(고등어, 전갱이, 도루묵, 오징어, 붉은대게, 대게, 꽃게, 키조개, 개조개, 참홍어, 제주소라, 바지락)까지 적용대상 어종을 확대해 운영하고 있다.

해수부는 매년 대상 어종ㆍ업종, 승인 절차 및 운영ㆍ관리 계획을 수립해 수산자원관리위원회 심의를 거쳐 TAC 계획을 최종 확정해 운영해 왔으며, 무분별한 어획을 방지하고 지속가능한 어업을 유지하기 위해 특별한 상황에서는 신속하게 TAC를 결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에 해수부는 수산자원의 정밀조사ㆍ평가 결과 수산자원이 급격히 감소하는 등 수산자원을 긴급히 보호할 필요가 있는 상황에는 위원회의 심의 절차를 예외적으로 생략해 신속하게 TAC를 결정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개선했다.

위원회의 심의를 생략할 수 있는 경우는 △수산자원의 정밀조사 평가 결과 현재의 자원량이 적정 자원량에 비해 30% 이상 감소한 어종 △최근 3년간 평균 어획량이 최근 10년간 평균 어획량의 70% 이하인 어종 △TAC에 참여하지 않은 업종 중 최근 3년간 TAC 관리어종 평균 어획량의 10%를 초과해 어획한 업종 △TAC에 참여하지 않은 업종 중 TAC 관리어종에 대한 어획비율이 전년보다 100% 이상 증가한 업종 △2년 이상 TAC 시범실시를 한 어종 또는 업종 등으로 수산자원관리법 시행규칙에 구체적으로 규정했다.
 
해수부 최용석 어업자원정책관은 “지난해 2월 발표한 ‘수산혁신 2030계획’에 따라 2022년까지 TAC 관리어종의 연근해 어획량을 50% 이상 확대하기 위해 단계적으로 대상 어종과 업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수산자원 회복은 우리 모두를 위한 것인 만큼 어업인 등 국민 여러분도 관심을 가지고 적극 동참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식품저널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이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신상품] 롯데푸드 ‘소화가 잘되는 우유’ 동원F&B ‘덴마크 청미채’ 삼양사 ‘비스킷 믹스’ 외
2
‘2020 식품기술대상’ 대상에 초정 ‘뽕발사믹식초’
3
당뇨ㆍ신장질환 등 질환별 식품 시판 허용
4
코로나19 이후 식품ㆍ외식산업은?…26일 온라인 전망대회
5
김난도 교수 “식품ㆍ외식업계 ‘피보팅’에 주목해야”
6
[신설법인] 11월 20~26일
7
[오늘과 내일의 행사] 11월 27일
8
2021년 주목할 식품은 ‘가정간편식ㆍ면역력 증진 식품ㆍ맞춤형 식품’
9
익힌 숙잠, 파킨슨병 억제 효과 동물실험서 확인
10
[신상품] 동원홈푸드 ‘한남북엇국’ 파리바게뜨 ‘제주 구좌 당근케이크’ 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저널(Food News)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0022호  |  등록일 : 2005.08.12  |  발행인·편집인 : 강대일
발행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 IT프리미어타워 1102호 (주)식품저널  |  사업자등록번호 : 207-81-50264
대표전화 : 02)3477-7114  |  팩스 : 02)3477-5222  |  독자센터 : help@foodnews.co.kr  |  발행연월일 : 2005.08.12
고객정보관리책임자 : 윤영아(foodinfo@food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대일  |  이용약관
Copyright © 2011 식품저널 food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info@food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