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저널 foodnews
식품저널뉴스외식산업
돈치킨, 이경규 치킨 ‘허니마라치킨’ 론칭“2025년까지 국내외 1천개 가맹점 목표”
김윤경 기자  |  apple@foo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0  12:26:27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허니마라치킨을 소개하고 있는 이경규 씨(오른쪽)와 김주희 아나운서

[식품저널] 돈치킨이 이경규와 함께 개발한 ‘허니마라치킨’을 성장의 기회로 삼아 2025년까지 국내 500개, 해외 500개 매장을 오픈해 총 1000개 매장을 운영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구운 치킨 브랜드 돈치킨(대표 박의태)은 20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에서 ‘돈치킨×이경규 신제품 출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존 국내 250개, 해외 51개인 가맹점 및 매장을 2025년까지 국내 500개, 해외 500개로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의태
돈치킨 대표

박의대 돈치킨 대표는 “돈치킨은 지금까지 국내에서는 가맹점주와 함께 하는 상생을, 해외에서는 돌솥비빔밥, 잡채, 떡볶이 등 다양한 한식을 접목한 K-푸드 확산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아시아의 풍미를 담은 허니마라치킨과 함께 더 큰 성장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또, “무리하게 가맹점을 늘리기보다는 천천히 내실을 다져온 돈치킨은 ‘이경규 치킨’ 론칭을 성장의 기회로 만들 계획”이라며, “전국 250개 가맹점을 비롯해 베트남 31개, 중국 17개, 태국 3개 등 글로벌 매장 51개를 운영 중인 돈치킨은 2025년까지 전국 500개 가맹점과 해외 매장 500개를 목표로 성장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성수 돈치킨 부사장은 “국내는 보수적, 해외는 공격적으로 가맹점을 오픈할 계획으로, 특히 해외에서는 동남아를 중심으로 사업을 확장하겠다”며, “베트남에서 돈치킨이 스타벅스처럼 인기 있는 브랜드로 자리매김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규 씨는 요리사들과 6개월 동안 개발한 ‘허니마라치킨’에 대해 “알싸한 매운 맛인 마라맛을 내기 위해 화자오와 산초를 사용하고, 베트남 고추씨로 매운 맛을 강조했으며, 100% 국내산 벌꿀 등 천연재료를 활용해 인공적인 맛이 아닌 재료 본연의 맛을 내는데 초점을 뒀다”며, “얼얼함과 매운 맛, 달콤함의 밸런스로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마라맛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허니마라치킨
   
▲ 돈치킨 주요 메뉴
   
▲ 김성수 돈치킨 부사장과 이경규 씨
< 저작권자 © 식품저널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돈치킨, # 이경규, # 허니마라치킨
김윤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새싹보리 분말 11개 제품서 쇳가루ㆍ대장균
2
[신상품] 투썸 ‘손 소독제’ 버거킹 ‘쉐이킹 프라이’ 파스쿠찌 ‘빅 아이스티’
3
한 눈에 보는 주요 식품 정책(2020년 5월)
4
CJ제일제당, 100% 천연 발효 조미소재 ‘테이스트엔리치’ 양산
5
구강 항균 기능 ‘프로폴리스추출물’, 다양한 형태로 나온다
6
식품ㆍ축산물 HACCP, 영업자 부담 줄인다
7
샘표 ‘연두’, 美서 ‘올해의 혁신 제품상’ 수상
8
[신상품] 롯데제과 ‘몽쉘 바나나’ 정식품 ‘저당두유’ 일동후디스 ‘단백질 웨하스’ 커피앳웍스 ‘캡슐커피’ 돌코리아 ‘돌 후룻구미’
9
풀무원 무인 판매 플랫폼 ‘출출박스’ 서울경찰청 입점
10
“세계 식품시장서 한국 식품 위상 제고 노력할 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저널(Food News)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0022호  |  등록일 : 2005.08.12  |  발행인·편집인 : 강대일
발행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 IT프리미어타워 1102호 (주)식품저널  |  사업자등록번호 : 207-81-50264
대표전화 : 02)3477-7114  |  팩스 : 02)3477-5222  |  독자센터 : help@foodnews.co.kr  |  발행연월일 : 2005.08.12
고객정보관리책임자 : 윤영아(foodinfo@food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대일  |  이용약관
Copyright © 2011 식품저널 food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info@food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