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식품저널뉴스국제
지난해 음료시장 주인공은 ‘생수’…세계 7% 한국 13% 성장유로모니터 “미래 음료시장 키워드는 건강ㆍ지속가능성”
윤영아 기자  |  duddk@foo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19  10:22:50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한국지사장 고은영)은 지난해 세계 소프트드링크 시장이 2017년보다 5% 성장한 8537억 달러로 생수, 에너지드링크, 농축액 제품이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식품저널] 지난해 세계 음료시장은 생수가 성장을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 음료시장은 ‘건강’과 ‘지속가능성’이 키워드로 떠오를 전망이다.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한국지사장 고은영)은 지난해 세계 소프트드링크 시장이 2017년보다 5% 성장한 8537억 달러로 생수, 에너지드링크, 농축액 제품이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유로모니터는 “지난해 생수가 전 세계에서 고르게 성장했다며, 세계 생수시장은 2238억 달러로, 2017년보다 7%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고, 향후 꾸준히 증가해 2023년 세계 생수시장은 2754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생수는 한국 시장에서도 성장을 보였는데, 2018년 68억 달러 규모의 한국 소프트드링크 시장에서 생수만 유일하게 전년보다 두자릿수 성장을 기록했다. 2018년 한국 생수시장은 전년보다 13% 성장한 11억9480만 달러로, 2015년 이후 연평균 두자릿수 성장을 유지하고 있다. 유로모니터는 소프트드링크 카테고리 중 한국시장 내 성장 잠재력이 가장 높은 제품으로 생수를 꼽았으며, 2023년 한국 생수시장 규모는 2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세계 탄산음료 시장은 지난해 기준 3134억 달러로, 여전히 소프트드링크 시장의 주요 제품이지만 설탕세 도입, 소비자들의 인식 변화 등으로 정체를 보였다. 유로모니터는 “2019년 세계 탄산음료 판매액은 1.2% 증가하는 반면, 실제 소비량은 1% 성장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하워드 텔포트 유로모니터 음료시장 리서치부문 글로벌 총괄은 “가까운 미래 소프트드링크 시장은 기능성 음료의 변화가 두드러질 것”이라며, “과거 기능성 음료가 수분 보충, 카페인을 의미했다면, 미래 기능성 음료는 심신 안정 기능을 더한 음료, 특정 건강기능을 북돋아주는 성분을 포함한 음료 등 그 기능이 보다 세분화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건강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에 따라 시장과 제품의 변화는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함께 생수 용기가 플라스틱 폐기물의 주요 원인으로 꼽힘에 따라, 생수시장의 성장은 지속가능성 위기를 가중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텔포트 총괄은 “새로운 재활용 계획, 기술 개발과 같이 변화를 위한 제조사들의 보다 과감한 전략 변화도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2017~2018 세계 소프트드링크 및 소프트드링크 품목별 시장 규모
(기준 : 미화 백만달러, 2018년 고정환율)

구분

2017

2018

소프트드링크

816,565.0

853,712.0

탄산음료

301,948.9

313,381.7

생수

208,065.7

223,779.8

주스

134,708.0

138,197.2

차음료

64,187.7

66,540.7

에너지드링크

47,167.9

50,261.2

커피음료

21,779.4

21,851.2

스포츠드링크

19,473.7

19,460.5

농축액

16,103.9

17,006.5

기타 드링크제

3,129.7

3,233.1

2017~2018 한국 소프트드링크 및 소프트드링크 품목별 시장 규모
(기준 금액 : 미화 백만달러, 2018년 고정환율)

구분

2017

2018

소프트드링크

6,613.9

6,858.6

탄산음료

2,284.2

2,339.7

커피음료

1,290.8

1,342.5

생수

1,058.6

1,194.8

주스

1,017.4

977.2

차음료

479.6

504.5

스포츠드링크

303.5

319.8

에너지드링크

84.1

88.8

기타 드링크제

65.4

67.4

농축액

30.1

23.9

< 저작권자 © 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윤영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맞춤형ㆍ특수 식품, 간편식품 등 5대 식품분야 육성
2
남원 ‘경방루’ 등 음식점 56곳 ‘백년가게’ 추가 선정
3
버섯산업기사ㆍ떡제조기능사, 내년부터 정기검정
4
대형할인점, ‘간편식’만 선방…창고형매장, ‘레토르트ㆍ음료’ 성장 주도
5
삼양그룹 정기 임원인사, 10명 승진ㆍ5명 전보
6
세계김치연구소, 설립 10년만에 친정으로 가나…식품연과 통합 논의
7
오리온, ‘제주용암수’ 제주공장 준공
8
[신상품] CJ제일제당 ‘스팸 마라’, 오뚜기 ‘개포동 쌀국수’, 오리온-배스킨라빈스 ‘초코파이情 아이스크림’, 풀무원 ‘노엣지 피자’
9
강화되는 화학물질 관련 법규에 발맞춘 기업들의 행보는?
10
식품안전 위험 사전 예측모델 개발…핀셋 안전관리 기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인터넷식품신문(Food News)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22호  |  등록일 : 2005.08.12  |  발행인·편집인 : 강대일
발행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 IT프리미어타워 1102호 (주)식품저널  |  사업자등록번호 : 207-81-50264
대표전화 : 02)3477-7114  |  팩스 : 02)3477-5222  |  독자센터 : help@foodnews.co.kr  |  발행연월일 : 2005.08.12
고객정보관리책임자 : 윤영아(foodinfo@food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대일  |  이용약관
Copyright © 2011 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food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info@food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