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저널 foodnews
식품저널뉴스국제
中 즉석밥 시장 급성장 전망…온라인ㆍ편의점 채널 집중 공략하라
이지현 기자  |  ljh0705@foo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4  10:53:54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중국에서 즉석밥 수요나 선호도는 아직 미미한 수준이지만, 1인 가구가 증가하고 있고, 주식이 쌀인 것을 감안할 때 즉석밥 시장 성장 가능성은 충분하다는 전망이다.

[식품저널] “중국에서 즉석밥 수요는 아직 미미한 수준이지만, 1인 가구가 늘어나고 있고 주식이 쌀인 것을 감안할 때 향후 성장 가능성은 충분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지 즉석밥 시장을 공략하려면 특히 온라인과 편의점 등 1인 가구 니즈에 맞는 유통채널을 집중 공략해야 한다.”

KOTRA에 따르면, 중국에서도 1인 가구 증가로 혼밥족이 늘어나면서 빠르고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즉석식품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KOTRA는 Euromonitor 자료를 인용, 중국의 1인 가구는 2015년 기준 7442만 가구로 전체 가구의 16.1%를 차지하고 있으며, 2025년에는 1억 가구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인 가구는 중국 내수시장의 새로운 소비 주체로 부상하고 있으며, 중국산업정보망에 따르면 중국의 연간 즉석식품 소비량은 2017년 기준 약 390억 인분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에서 즉석밥 수요나 선호도는 아직 미미한 수준인데, 이는 기술력 부족과 떨어지는 맛 등이 문제로 분석되며, 기타 인스턴트식품에 비해 즉석밥 가격이 저렴한 편도 아니기 때문에 구매가 많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중국의 주식이 쌀인 것을 감안할 때 즉석밥 시장 성장 가능성은 충분하다는 분석이다.

중국 즉석밥 수입규모
                                      
(단위 : 천 달러)

   
자료 : KITA

2017년 중국의 즉석밥 수입액은 518만 달러로 전년보다 17.8% 증가했다. 2017년 기준 중국의 즉석밥 제품 주요 수입국은 대만, 태국, 칠레, 한국, 미국 순이며, 특히 대만산 수입액은 전체 수입액의 3분의 1 가량을 차지했다.
 
중국 즉석밥 국가별 수입동향(HS Code 1904.90 기준)
                                             (단위 : 천 달러, %)

순위

국가

2017년

2016년

2015년

증감률

-

총계

5,178

4,395

5,156

17.8

1

대만

1,635

1,670

676

-2.1

2

태국

623

160

73

289.2

3

칠레

460

42

44

989.7

4

한국

408

404

421

1.00

5

미국

360

376

2,411

-4.5

6

말레이시아

324

431

640

-24.7

7

이탈리아

318

43

20

645.2

8

일본

264

582

142

-54.7

9

호주

95

94

123

0.9

10

프랑스

83

34

23

144.1

주 : 증감률은 2017년 기준 전년대비 수치
자료 : KITA

중국에는 싼츄엔식품주식회사, 쓰촨더이뤼써식품그룹유한공사, 푸젠홍뤼식품유한공사, 푸젠위추식품유한공사, 장쑤휘타이랑식품유한공사 등 즉석밥 제조업체가 있다.

현재 중국 시장에 진출해 있는 즉석밥 브랜드는 20여개로, 중국 로컬 브랜드가 대부분이며, 그중 ‘싼츄엔’, ‘더이뤼써’, ‘홍뤼’, ‘추쓰’ 등이 대표적이다.

KOTRA는 “중국 1인 가구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20~30대 젊은 층은 오프라인보다 온라인 쇼핑을 자주 하고 있으며, 대형마트보다 접근성이 높은 편의점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며, “향후 1인 가구 증가에 따라 온라인과 편의점 채널은 편의성 측면에서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대한 적극적인 공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식품저널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이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증류주 ‘모월 인’ 우리술 품평회서 대통령상
2
당류 함유 원재료 사용하지 않으면 ‘설탕 무첨가’ 표시 허용
3
중소 식품기업인 “김치 등 표시 강화 철회ㆍ자가품질검사 완화”…식약처장에 건의 쏟아져
4
[신상품] 오뚜기 ‘오즈키친 멘보샤’ 해태제과 ‘오예스 콜드블루’ 오리온 ‘꼬북칩 초코츄러스맛’ 외
5
3D 프린터로 만든 식품, 이벤트로 무료 제공해도 될까?
6
매일유업, ‘새싹작물’ 이용 건강식품 시장 진출 추진
7
농진청, 알레르기 비염 개선 ‘쑥부쟁이’ 기술이전
8
[신상품] 매일유업 ‘유기농주스’ 오리온 ‘미쯔 대용량’ 외
9
청탁금지법 완화, 소비자 46%는 “몰라요”
10
수출국 유제품 잔류물질 검사결과 제출해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저널(Food News)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0022호  |  등록일 : 2005.08.12  |  발행인·편집인 : 강대일
발행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 IT프리미어타워 1102호 (주)식품저널  |  사업자등록번호 : 207-81-50264
대표전화 : 02)3477-7114  |  팩스 : 02)3477-5222  |  독자센터 : help@foodnews.co.kr  |  발행연월일 : 2005.08.12
고객정보관리책임자 : 윤영아(foodinfo@food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대일  |  이용약관
Copyright © 2011 식품저널 food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info@food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