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식품저널뉴스외식산업
커피음료점 사업자 최근 3년간 73% 증가음식업종 중 한식전문점 37만5천여개로 최다…구내식당 감소율 가장 커
윤영아 기자  |  duddk@foo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5  15:05:35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식사 후 커피 한 잔으로 이어지는 식생활 문화가 확산되면서 커피음료점 사업자 수가 최근 3년간 72.8% 증가했다.

국세청, 100대 생활밀접업종 사업자 수 분석결과

식사 후 커피 한 잔으로 이어지는 식생활, 혼술ㆍ혼밥 문화 확산, 2차가 사라지는 직장 회식 문화 등의 현상이 어우러지면서 음식업종에도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최근 3년간 커피와 주스 등 음료를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커피음료점 사업자 수는 72.8%가 증가한 반면, 구내식당과 간이주점, 호프전문점 등은 크게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세청이 발표한 100대 생활밀접업종 통계(2014~2017)에 따르면, 커피음료점, 패스트푸드점, 일식전문점 등 12개 업종을 포함하는 음식점 사업자 수는 2014년 63만2026개에서 2017년 68만7704개로 8.8% 증가했다.

최근 3년간 음식업종별 사업자 증가율은 커피음료점이 72.8%로 가장 높았다. 커피음료점은 2014년 2만5151개에서 2017년 4만3457개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1인 식단 위주의 간편한 음식을 추구하는 경향에 따라 패스트푸드점(24.1%)과 일식전문점(22.3%)의 사업자 수 증가율이 높았다.

반면, 구내식당은 사업자 수가 2014년 3만5011개에서 2017년 2만6202개로 25.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과도한 음주문화를 지양하는 사회적 추세에 따라 호프전문점(-10.2%)과 간이주점(-15.7%) 사업자 수도 10% 이상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7년 9월 현재 음식업종별 사업자 수는 한식전문점이 37만5152개로 가장 많고 분식점(5만5474개), 커피음료점(4만3457개), 호프전문점(3만7543개), 패스트푸드점(3만4421개) 순으로 뒤를 이었다.

최근 3년간(2014~2017) 음식업종 사업자 수 증감 추이
                                                                        
(단위 : 개)

업종별

2014. 9

2015. 9

 

2016. 9

 

2017. 9

증감률
(②/①)

커피음료점

25,151

30,446

36,546

43,457

72.8%

패스트푸드점

27,741

31,174

32,982

34,421

24.1%

일식전문점

12,997

13,531

14,675

15,896

22.3%

기타외국식전문점

17,257

17,980

18,734

20,450

18.5%

제과점

12,955

13,773

14,570

15,155

17.0%

분식점

49,557

52,725

55,013

55,474

11.9%

기타음식점

22,301

24,702

24,818

24,509

9.9%

한식전문점

346,352

360,209

369,903

375,152

8.3%

중식전문점

21,059

21,784

22,302

22,712

7.8%

호프전문점

41,796

41,861

39,760

37,543

-10.2%

간이주점

19,849

19,009

17,453

16,733

-15.7%

구내식당

35,011

31,929

29,213

26,202

-25.2%

합 계

632,026

659,123

675,969

687,704

8.8%

< 저작권자 © 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윤영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식품저널 TV 
최근인기기사
1
“어느 식약처 공무원, 법 개정 내용도 모르고…자백했다고 들은 것만으로 행정처분”
2
장기 공석 식품안전정보원장 누구?
3
일동후디스 등 3개 집유장 HACCP ‘재평가’ 판정받아
4
동원F&B, ‘상상 참치바삭’ 2종
5
농심, 포테토칩 ‘비프&와사비맛ㆍ명란마요&와사비맛’
6
HMR 수거검사 올 3000건서 내년 4500건…점검 강화
7
동서식품, ‘핫초코 미떼’를 티셔츠로
8
풀무원식품, ‘생가득 새우듬뿍만두’
9
‘농산가공품’ 기준 마련 일반 ‘가공식품’과 구분
10
피자알볼로, ‘2017 한국프랜차이즈대상’서 대통령표창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인터넷식품신문(Food News)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22호  |  등록일 : 2005.08.12  |  발행인·편집인 : 강대일
발행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 IT프리미어타워 1102호 (주)식품저널  |  사업자등록번호 : 207-81-50264
대표전화 : 02)3477-7114  |  팩스 : 02)3477-5222  |  독자센터 : help@foodnews.co.kr  |  발행연월일 : 2005.08.12
고객정보관리책임자 : 윤영아(foodinfo@food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대일  |  이용약관
Copyright © 2011 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info@food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