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식품저널뉴스식품산업
“획일화된 커피는 싫다…식품 소비 다양성 시대 열렸다”‘소비 다양성, 간편ㆍ대용식, 新홈쿠킹족, 온라인ㆍ지속가능한 농식품, 편의점 도시락’ 주목
김윤경 기자  |  apple@foo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1  10:11:29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서울대 농경제사회학부 문정훈 교수는 11월 30일 aT센터에서 열린 ‘2018 식품ㆍ외식산업 전망대회’에서 2018년 푸드 트렌드 7가지를 제시했다.

서울대 문정훈 교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식품 소비행동 전망’ 발표

인스턴트 중심의 커피 문화는 커피전문점 커피 소비로 변하고 있으며, 수제맥주가 부상하고 간편식 소비가 증가하는 등 식품 소비의 다양성 시대가 열리고 있다.

2018년 푸드 트렌드는 식품 소비의 다양성이 증가하며, 간편식과 대용식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새로운 홈쿠킹족이 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또, 농식품 전자상거래가 활성화 됨에 따라 온라인을 통한 농식품 구매도가 높아지고, 다양한 육류와 새로운 조리법이 적용된 동물성 단백질이 편의점 도시락의 성장을 주도하며, 지속가능한 농식품이 도래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 농경제사회학부 문정훈 교수는 11월 30일 aT센터에서 열린 ‘2018 식품ㆍ외식산업 전망대회’에서 빅데이터로 식품 소비행동을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2018년 푸드 트렌드 7가지를 제시했다.

1. 식품 소비 다양화 가속
식품 소비 다양화가 가속될 것이다. 소비자들이 스스로 취향을 알아가면서 까다롭게 선택하는 행동을 보이고 있다. 곡물의 경우 밥을 지어먹는 쌀과 잡곡은 소비가 정체 또는 감소하는 반면, 테프씨드ㆍ카무트 등 기타곡물류를 샐러드ㆍ요거트ㆍ스무디 등과 함께 섭취하고 있다. 돼지고기는 이베리코ㆍ버크셔ㆍ듀록 등으로 소비되는 품종이 다양화되고 있으며, 새우도 국내산 흰다리새우ㆍ독도 꽃새우ㆍ베트남 블랙타이거 새우 등으로 소비 품목이 다양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 간편식 트렌드
소비자들이 길고 번거로운 조리보다는 간편식 선호도가 더욱 높아질 것이다. 전통적인 가정식 형태의 밥과 반찬보다는 짧은 시간 내에 식사를 끝낼 수 있는 한 그릇 중심의 레시피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또, 한 가지 제품을 사서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는 완성조리형 간편식의 구매액이 증가하고 있다. 따라서 즉석밥, 즉석소스 등 따로 사야하는 제품보다는 모든 것이 완성된 형태의 간편식 성장이 예상된다.

3. 간편식에서 대용식으로
간편식에서 나아가 대용식이 각광받을 것이다. 현재 출시된 대용식 중 가루형 제품의 선호도가 높지만 물에 섞는 행위를 생략하기 위한 액상형 제품이 개발되고 있다. 또, 대용식 시장이 세분화되어 완벽한 한 끼를 대체하는 제품과 다이어트 제품으로 나뉠 것으로 보인다.

4. 신(新) 홈쿠킹족 등장
새로운 홈쿠킹족이 등장할 것이다. 홈셰프족, 홈쿠킹족, 셀프쿠킹족 등으로 불리는 새로운 특성을 가진 소비자 세그먼트가 등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마트와 시장에서 선호하는 농식품이 재편되고 있다. 일례로 외식으로 주로 먹던 스테이크, 파스타 등 소매점 판매액이 증가하고 있다.

5. 폭풍 속의 온라인 농식품시장
온라인에서 농식품시장이 활성화될 것이다. 2014년 모바일 쇼핑 활성화 이후 농식품 전자상거래 규모가 급격히 성장하기 시작했다. 헤비 모바일 쇼핑의 행태는 잦은 구매, 충동구매, 야간 구매 등이 있다. 농식품 전자상거래에서 대형유통체인과 오픈마켓에서 다른 구매양상을 보이고 있는데, 대형유통체인에서는 축산물ㆍ채소ㆍ유제품과 같이 신선도가 중요한 품목이, 오픈마켓에서는 곡류ㆍ지역특산물ㆍ명절선물용인 과일 구매 비중이 높다.

6. 편의점 도시락의 미래
동물성 단백질이 미래 편의점 도시락의 성장을 견인할 것이다. 편의점 도시락은 편의점 성장과 더불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도시락 메뉴 중 소비자가 가장 선호하는 메뉴로 육류가 꼽혔다. 다양한 육류와 새로운 조리법을 적용한 편의점 도시락이 더욱 다양해지고, 편의점 도시락의 성장을 주도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7. 지속가능한 농식품이 다가온다
지속가능한 농식품이 올 것이다. 이전까지 지속가능성이라 하면 사회운동이었으나, 이제는 새로운 비즈니스의 기회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농식품의 전통적인 가치인 맛, 향, 식감보다 지속가능성에 더 큰 가치를 두는 소비자층이 부상하고 있다. ICT융복합은 스마트 온실과 도시형 식물공장을 거쳐 가정 내 수경재배 비즈니스로 진화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김윤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식품저널 TV 
최근인기기사
1
서울 선천집, 마산 화성갈비 등 음식점 9곳 ‘백년가게’로 육성
2
홍콩식품박람회 개막…한국 72개사 참가, 인삼ㆍ장류 홍보전
3
두부에 대두분말 사용 시 ‘대두’로 표시해도 되나?
4
오리온, 상반기 매출 16% 증가 9400억ㆍ영업이익 120% 증가 1332억
5
계란 사용 제품에 알레르기 유발물질 표기 시 ‘난류 함유’로 표시해도 되나?
6
발효식품 고부가가치 창출 및 세계화 심포지엄 16일
7
국민 10명 중 7명, 당류 섭취 ‘심각’ 인식
8
서울우유, ‘헛개초코밀크’
9
이개호 장관 “농업ㆍ농촌, 식품산업 ‘청년일자리 보고’로”
10
영유아식ㆍ고령친화식품 규제, 전문가 의견에 귀 기울여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인터넷식품신문(Food News)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22호  |  등록일 : 2005.08.12  |  발행인·편집인 : 강대일
발행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 IT프리미어타워 1102호 (주)식품저널  |  사업자등록번호 : 207-81-50264
대표전화 : 02)3477-7114  |  팩스 : 02)3477-5222  |  독자센터 : help@foodnews.co.kr  |  발행연월일 : 2005.08.12
고객정보관리책임자 : 윤영아(foodinfo@food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대일  |  이용약관
Copyright © 2011 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info@food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