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저널 foodnews
식품저널뉴스식품산업
제주 ‘푸른콩장’ 등 맛의 방주 등재
강대일 기자  |  kdi@food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9.02  16:02:59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왼쪽부터) 지구촌이 육성해야 할 ‘맛의 방주’에 등재된 제주 서귀포의 ‘푸른콩장’, 경남 진주의 ‘앉은뱅이밀’, 충남 논산의 ‘연산오계’, 토종한우 ‘칡소’, 경북 울릉군 ‘섬말나리’.

제주 서귀포의 ‘푸른콩장’, 경남 진주의 ‘앉은뱅이밀’, 충남 논산의 ‘연산오계’, 토종한우 ‘칡소’, 경북 울릉군 ‘섬말나리’가 지구촌이 육성해야 할 ‘맛의 방주’에 등재됐다.

이 다섯가지 한국의 토종 먹거리 자원은 지난 6월부터 한국생물다양성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8월 9일 국제슬로푸드생명다양성재단 ‘맛의 방주’ 후보목록에 이름을 올렸으며, 20일간의 공개 검증을 거쳐 8월 30일자로 공식 등재됐다.

국제슬로푸드생명다양성재단이 인증하는 ‘맛의 방주’는 잊혀져 가는 음식의 맛을 재발견 하고, 멸종위기에 놓인 종자나 음식 등을 찾아 기록하고 목록을 만들어 널리 알리기 위한 프로젝트이다.

현재 76개국 1,211종의 토종 종자와 음식이 등재돼 있으며, 한국의 토종 종자와 음식이 등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등재된 제주 서귀포의 ‘푸른콩장’은 푸른독새기콩으로 만든 장으로, 일반 전통된장에 비해 큼큼하지 않고 술의 향이 나며 단맛이 도는 것이 특징이다.

진주 지역의 토종 밀인 ‘앉은뱅이밀’은 소화불량이나 아토피의 원인이 되는 글루텐이 낮아 노약자나 어린이에게 적합한 밀로, 단맛이 나고 특유의 향이 좋다.

‘연산오계’는 뼈는 물론, 깃털, 피부, 발톱, 부리, 눈 등 몸 전체가 검은 닭으로, 보신용이나 약용으로 많이 이용됐다. ‘연산오계’와 잉어, 더덕, 수삼을 함께 넣어 달인 ‘용봉탕’은 조선시대 임금께 진상됐다는 기록이 있다.

‘칡소’는 우리나라 재래 한우의 일종으로, 떨어져서 보면 몸 전체가 칡 색깔로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육질이 연하고, 지방분 함량이 적으며, 고기의 색깔은 일반 한우에 비해 조금 검붉다.

울릉도에 자생하는 ‘섬말나리’는 지역민들이 구황작물로 주로 이용했다. 울릉군은 현재 전통음식 복원 차원에서 산채비빔밥에 ‘섬말나리’ 뿌리나 어린순을 섞은 음식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슬로푸드국제대회조직위원회는 국제슬로푸드생명다양성재단의 소멸위기 토종 종자 및 음식 목록인 ‘맛의 방주’ 목록 등재를 기념해 5일 오전 11시 세종문화회관 예인홀에서 ‘2013 한국 맛의 방주 미디어데이’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맛의 방주’ 등재 품목을 시식하고, 등재를 추진하고 있는 품목의 생산자, 지자체 관계자들이 해당 품목을 소개하는 시간을 갖는다. 또한 소멸위기 품목을 되살리기 위한 과제 및 육성방안을 발표한다.
 

< 저작권자 © 식품저널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
강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검경 수사권 조정 식품업계도 영향…대형 식품사건 특사경 수사 가능성 커져
2
농심, 비건 브랜드 ‘베지가든’ 사업 본격화
3
점포 수 50개 이상 프랜차이즈 7월부터 영양성분 표시해야
4
풀무원녹즙, 국내 첫 기능성 표시 일반식품 시판
5
[신상품] 롯데제과 ‘말랑이 과자선물세트’ SPC삼립 ‘래핑카우 베이커리’ 외
6
코로나19 영향 가공식품 구입빈도 줄고, 온라인 구매 늘어
7
올해 가장 주목 받을 건강기능식품은 ‘프로바이오틱스’
8
세계식량가격지수 7개월 연속 상승
9
자몽이 맛있는 계절…비타민C 풍부한 ‘플로리다 자몽’
10
CJ제일제당, 북미서 만두 이을 ‘차세대 K-푸드’ 발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언론윤리강령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저널(Food News)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0022호  |  등록일 : 2005.08.12  |  발행인·편집인 : 강대일
발행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8, IT프리미어타워 1102호 (주)식품저널  |  사업자등록번호 : 207-81-50264
대표전화 : 02)3477-7114  |  팩스 : 02)3477-5222  |  독자센터 : help@foodnews.co.kr  |  발행연월일 : 2005.08.12
고객정보관리책임자 : 윤영아(foodinfo@foodnews.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대일  |  이용약관
Copyright © 2011 식품저널 food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info@foodnews.co.kr